생활/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비즈니스북스, ‘2029 기계가 멈추는 날’ 출간
기사입력  2021/06/30 [15:14]   코리아이타임즈

  © 코리아이타임즈



 

비즈니스북스가 스티븐 핑커, 노엄 촘스키, 에릭 브린욜프슨 등 세계적인 석학들이 최고의 인공지능 지침서로 추천한 ‘2029 기계가 멈추는 날’을 출간했다.

세계적인 미래학자이자 구글 기술이사인 레이 커즈와일을 2029년을 가리켜 기술이 인간을 초월하는 순간이 될 것이라 예측했다. 그가 예측한 미래는 정말 도래할 것인가.

MIT 출신의 저명한 인지과학자 게리 마커스와 뉴욕대학교 쿠란트수학연구소의 컴퓨터공학자 어니스트 데이비스의 책 ‘2029 기계가 멈추는 날’은 그 실현이 우리 예측보다 훨씬 더 복잡하고 어려운 일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AI가 인류세에 이정표를 그을 것이라는 사실은 분명하다. 다만 어떤 모습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 것이냐에 대한 논쟁은 끊이지 않고 있다.

구글의 전 CEO 에릭 슈미트는 ‘AI가 기후 변화, 빈곤, 전쟁, 암과 같은 문제들을 해결할 것’이라고 한 반면, 스티븐 호킹은 AI가 ‘우리 문명 최악의 사건’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으며 일론 머스크는 AI 연구가 ‘악마를 소환하는 일’이자 ‘핵무기보다 해로운’ 위험이라고 주장했다.

게리 마커스와 어니스트 데이비스는 ‘2029 기계가 멈추는 날’을 통해 “AI를 둘러싼 과대 선전에도 불구하고 인간의 지능과 능력을 완전히 뛰어넘거나 일부 초월한 수준에 도달했다고 말할 수 있는 AI의 실현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며 “인간이 원하는 AI를 가까운 미래에 실현하기 위해서는 지금 당장 접근법을 바꿔야 한다”고 주장한다.

‘2029 기계가 멈추는 날’에 따르면 최근 AI 분야의 눈에 띄는 진보는 하드웨어의 비약적인 발전과 함께 기가바이트나 테라바이트 단위의 대규모 데이터 세트, 즉 빅데이터와 이를 분석하는 알고리즘인 ‘딥러닝’ 덕분에 이뤄졌다. 전 세계 1억 대 이상 판매된 아마존의 알렉사와 구글의 자회사 웨이모(Waymo)의 자율주행차, IBM의 왓슨이 대표적인 예다.

그러나 이들은 하루아침에 대변혁을 이룰 것만 같았던 화려한 등장이 무색하게도 1년도 채 지나지 않아 실망스러운 성적표를 받았다. 너무 손쉽게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사건을 일으킨다거나 흐린 날씨, 표지판 혼동 등 변수에 대응하지 못해 교통사고가 벌어졌고 가슴 통증이라는 증상에 평범한 의과대 1학년생도 내놓을 수 있는 진단을 내놓지 못하는 문제로 말이다.

게리 마커스와 어니스트 데이비스는 이를 보통의 인간은 가지고 있지만 딥러닝 기반의 기계는 갖추지 못한 상식과 추론 영역의 한계 때문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진정한 AI의 전환점은 2012년에 일어난 딥러닝의 재탄생이 아니라 상식과 추론 영역에서의 ‘딥 언더스탠딩(deep understanding)’, 즉 심층적 이해에 대한 문제의 해결점이 보이는 순간이 될 거라고 주장한다.

비즈니스, 경제, 학계 등 폭넓고 다양한 영역에서 새로운 판을 창조하게 될 AI에 대한 관심은 더욱 더 뜨거워지고 있다.

‘2029 기계가 멈추는 날’은 10여 년 동안 AI를 에워쌌던 과대 선전에 대한 반가운 해독제이자 앞으로 세상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 변혁을 이해하는 귀중한 가이드로 세계적인 석학들의 찬사를 받았다. 단순히 AI의 현 실태를 분석하고 평가하는 데 머물지 않고 인간과의 공존을 위한 건설적인 전략과 장밋빛 제언을 전한다.

 

코리아이타임즈 인터넷팀

ⓒ 코리아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경숙 시인 첫 시집 ‘햇살이 마시멜로처럼 늘어지고 달달하게 될 때’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