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CNN, 코로나19가 가져온 급속한 기술혁신을 소개하는 특집 프로그램 ‘인벤팅 투모로우’ 방송
기사입력  2020/05/08 [15:36]   코리아이타임즈

  © 코리아이타임즈



 

 

미국 뉴스 채널 CNN은 코로나19가 초래한 급속한 기술 발전 이야기를 담은 특집 프로그램 <인벤팅 투모로우 (Inventing Tomorrow: Tech in a time of Pandemic)>를 9일부터 방영한다.

<인벤팅 투모로우>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각국 정부와 기업들이 힘을 모아 의료보건, 통신, 라이프스타일 등 각 분야에서 창의적인 해결책을 모색하는 과정 속에서 나타난 기술의 혁신을 보여주는 30분짜리 프로그램이다.

CNN 앵커 크리스티 루 스타우트(Kristie Lu Stout)가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해 혁신적인 방법을 모색 중인 사업가, 전문가, 기업 관계자를 직접 만나 확진자 동선 추적 기술과 3D 프린팅, 온라인 세상의 활용 방식과 그에 따른 생활 양식의 변화에 대한 의견을 들어본다.

제작진은 코로나 확진자 동선 추적 기술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수잔 랜도우(Susan Landau) 미국 터프츠대학교 교수와 구글 최고헬스담당임원 카렌 데살보(Karen DeSalvo) 박사를 초청했으며, 각국의 확진자 동선 추적 방식을 살펴보고, 기술이 보건 전문가들에게 어떤 기여를 하는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또한 3D 프린팅 업체인 스트래터시스(Stratasys)의 리치 개리티(Rich Garrity) 사장과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교(MIT)의 ‘메이커 차르(Maker Czar)’ 마틴 컬페퍼(Martin Culpepper) 교수를 초대해 3D 프린팅이 개인보호장비(PPE)의 생산 증대에 어떻게 기여하는지, 3D 프린터로 생산한 보호장비의 잠재적인 위험성은 없는 지 등도 살펴본다.

동영상 채팅 앱 하우스파티(Houseparty)의 CEO 겸 공동창업자인 시마 시스타니(Sima Sistani)와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온라인 인프라 전문가 데릭 오핼로런(Derek O'Halloran)과의 인터뷰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도 연결성을 유지하는 방식을 소개하고 디지털 격차에 대해 논의한다. 또한 루브르 박물관의 도미니크 드 퐁레오(Dominique de Font-Réaulx) 수석 큐레이터와 함께 세계적 명화인 ‘모나리자’가 VR 기술을 통해 생생한 화면에 담겨 코로나로 인해 집에 머물고 있는 미술 애호가들에게 전달되는 방법에 대한 이야기도 담겨 있다.

<인벤팅 투모로우>는 CNN 인터내셔널 채널에서 5월 9일 토요일 오후 2시, 5월 10일 일요일 오후 12시 30분, 5월 11일 월요일 오전 1시 및 오전 11시에 방송된다.

 

코리아이타임즈 인터넷팀

ⓒ 코리아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삼성전자, 21일 온라인 쇼케이스 통해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