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좋은땅출판사, ‘버려야 천국 간다’ 출간
기사입력  2021/07/16 [14:39]   코리아이타임즈

  © 코리아이타임즈



좋은땅출판사가 ‘버려야 천국 간다’를 펴냈다.

이 책은 천국에 가고 싶다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천국으로 향하는 그 좁은 문을 통과하기 위해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하는지에 대해 저술했다.

저자는 적지 않은 나이인 60세가 넘어 처음으로 찾아온 주님의 뜻에 따라 이 책을 저술하게 됐다고 한다. 세상의 마지막 때에 사는 세상 사람들 모두에게 새 하늘과 새 땅을 맞이할 준비를 할 것을 알리기 위해서다.

오랫동안 외쳐 온 ‘마지막 때’라는 말에 별 감흥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도 분명 있다. 그러나 저자는 마지막 때에 나타나는 징조들이 무르익었으니 서둘러야 한다고 말한다.

총 여섯 장으로 나눠진 이 책은 버려야 할 세상 것들이 수두룩한데도 버리지 못하고 끌어안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시작해 지옥이 어떤 곳인지, 천국이 어떤 곳인지를 설명하고 예수님의 기쁨과 천국에 가기를 희망하는 자들을 위한 제언들로 가득하다.

저자는 ‘버려야 천국 간다’라는 말이 다소 부담스럽고 위협적이더라도 이 책을 통해 주님의 뜻을 헤아려 그것을 제대로 이해해야 한다고 했다. 약 4개월이라는 시간에 걸쳐 매일매일 새벽마다 이어진 주님과의 대화 속에서 말씀을 얻어 썼다고 하며 세계 곳곳에 울리는 마지막 때를 향한 경고를 깨달아 가짜 크리스천과 세상 사람들을 구출할 생명줄이 되길 바란다고 말한다.

버려야 천국 간다는 교보문고, 영풍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매할 수 있다.

 

코리아이타임즈 인터넷팀

ⓒ 코리아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경숙 시인 첫 시집 ‘햇살이 마시멜로처럼 늘어지고 달달하게 될 때’ 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