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올해 상반기 주택 거래량 최고 기록 중... 공포에 의한 사재기 지속
기사입력  2020/07/24 [14:12]   코리아이타임즈

  © 코리아이타임즈



 

올해 상반기 주택 거래량이 통계 작성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앞으로 가격이 더 오르기 전에 집을 사야 한다는 이른바 ‘패닉 바잉(Panic Buying·공포에 의한 사재기)’이 하반기에도 이어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부가 강력한 부동산 대책을 내놓은데다 공급대책도 추가로 마련하고 있지만, 중저가 아파트 거래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예상이다.

 

24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주택 거래량은 62만878건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기준으로는 13만8578건이었다. 모두 2006년 주택거래현황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이후 최대치다.

 

이전 최대치는 2015년 상반기 61만796건과 2013년 6월 12만9907건이었다.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연간 거래량도 역대 최고치였던 2015년 119만3691건을 넘어설 가능성이 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 거래량이 급증했다. 올해 상반기 수도권 주택 거래량은 33만9503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138.4% 증가했다. 지난달 기준으로는 7만5534건으로 역시 지난해 2만6944건에 비해 180.3%가 늘어났다.

 

지난달 매매된 아파트도 처음으로 10만 가구를 넘었다. 지난달 전국에서 매매된 아파트는 전월 대비 176% 증가한 10만2482가구였다. 특히 서울에서만 지난해 12월 이후 가장 많은 1만1106가구가 매매됐다. 이래저래 기록을 양산한 상반기였던 셈이다.

 

부동산 시장에서는 상반기 거래량이 이렇게 폭발한 주된 요인 중 하나로 30대의 매수 행렬을 꼽는다. 30대는 지난달 2만3530가구를 매수해 전체 거래량의 22.96%를 차지했다. 5월(21.22%)보다 1.74%포인트 높아진 수치다. 30대는 대부분 중저가 아파트를 위주로 매수한 것으로 보인다. 30대는 서울에서 지난달 3601가구를 사들였는데, 그중 419가구(11.64%)가 노원구 소재 아파트였다.

 

전문가들은 강남 일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 여파로 당분간 초고가 주택 거래량은 소강상태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

 

다만 중저가 매물에 대한 수요는 꾸준하게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특히 정부가 7·10 대책에서 서민과 실수요자 조건에 해당하는 이들에게는 대출 한도를 10%포인트 높여주겠다고 한 것도 중저가 주택 수요를 늘릴 요인이다.

 

코리아이타임즈 인터넷팀

ⓒ 코리아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운대문화회관, 엄마를 위한 공연 ‘MOM이 자유롭DAY~’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