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대자동차그룹, 로드아일랜드디자인스쿨과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혁신 위한 협업
기사입력  2020/06/23 [12:35]   코리아이타임즈

  © 코리아이타임즈



 

 

현대자동차그룹과 세계적 디자인스쿨 ‘로드아일랜드 디자인스쿨(Rhode Island School of Design, 이하 RISD)’이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에 대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기 위한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23일 공개했다.

이번 공동연구는 ‘스마트 모빌리티 비전’을 구현하기 위한 새로운 차원의 혁신적인 디자인 방향성을 개발하기 위한 것으로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선도적 비전과 경쟁력을 가진 현대차그룹과 세계적 디자인 연구역량을 보유한 RISD가 만났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2020년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인간 중심의 역동적 미래도시 구현을 위해 UAM(Urban Air Mobility: 도심 항공 모빌리티), PBV(Purpose Built Vehicle: 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라는 신개념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시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오랜 시간 동안 거대한 진보와 발전을 거듭한 ‘자연’으로부터 영감을 얻은 새로운 미래 모빌리티 기술 및 디자인을 연구하고자 2019년 말 해당 분야에서 독보적 역량을 보유한 RISD 산하 ‘네이처 랩(Nature Lab)’과의 협업을 결정했다.

1937년 설립된 ‘네이처 랩(Nature Lab)’은 다양한 동식물, 곤충 등의 생물표본과 최첨단 연구설비를 갖추고 있으며 자연 생명체와 생태계에 대한 다양하고 심도 깊은 연구 활동을 지원하고 있으며 RISD는 이번 현대차그룹과의 미래 모빌리티 공동연구를 위한 새로운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개설했다.

RISD의 우수한 교수진이 참여하고 미래 모빌리티를 다룬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은 이번 공동연구에는 총 108명의 학생이 연구 참여자로 지원했으며 이 중 건축, 디지털 미디어, 애니메이션, 그래픽 디자인, 산업 디자인, 금속 디자인, 섬유 디자인, 인쇄 디자인, 회화, 미학 등 10개 전공 16명의 학생이 최종적으로 선발되었다.

최종 선발된 16명의 학생은 RISD 4명의 교수진들과 함께 그래픽(Graphic), 산업(Industrial), 사운드(Sound), 섬유(textile) 등 4가지 디자인 분야에서의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공동연구를 2020년 2월부터 약 3개월간 진행했다.

‘그래픽’ 디자인(지도교수: 아나스타시아 라이나, Anastasiia Raina) 연구팀은 미생물, 이종 생명체 간 공생관계 등에 대한 심층분석을 바탕으로 3D 모델링,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의 첨단기술을 활용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 모빌리티 허브 디자인을 포함한 미래 도시의 모습을 가상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게 하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산업’ 디자인(지도교수: 파올로 카르디니, Paulo Cardini) ’ 연구팀은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가 주력 이동 수단이 되는 미래도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을 예측하고 이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는 연구 방법(negative speculative narratives)을 통해 인간과 자연이 공생하는 미래도시의 모습을 제안했다.

‘사운드’ 디자인(지도교수: 숀 그린리, Shawn Greenlee)’ 팀은 ‘네이처 랩’의 최첨단 장비를 통해 각종 생물체와 자연환경에서 발생하는 소리를 채집해 분석하고 RISD 산하 ‘공간음향 스튜디오(Spatial Audio Studio)’에서 개발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재해석해 ‘들어보지 못한 소리를 들리게 하는(Making the Un-heard Heard)’ 새로운 소리 경험을 개발하는데 목표를 두었으며 소리가 없는 전기차를 대체할 ‘대안적 소음’을 제시하기도 했다.

자동차를 비롯한 모든 이동 수단의 중요한 소재인 ‘섬유’ 디자인(지도교수: 안나 지텔스칸, Anna Gitelson-Khan) 분야에서는 곤충(바퀴벌레) 심층 연구를 통해 곤충의 몸통구조, 움직임의 특성을 활용해 미래 모빌리티의 안정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생체모방(biomimicry) 디자인을 발표했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미래 모빌리티 혁신에 대한 현대차그룹의 변함없는 지원은 물론 뛰어난 영감과 세계적 기술 역량을 보유한 RISD 교수진과 학생들의 열정이 더해져 다양한 물리적 장벽을 뛰어넘어 혁신적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가상공간에서의 연구 협업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현대차 전략 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은 “이번 RISD의 협업을 통해 현대차그룹이 기술과 디자인 혁신의 진전에 도움이 될 깊은 통찰력을 얻을 수 있었으며 이는 차세대 모빌리티 솔루션의 발판을 마련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현대차그룹과 RISD의 미래 방향성에 대한 공감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인간 중심의 미래도시에 부합하는 새로운 차원의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협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디자인담당 이상엽 전무는 “자연의 동식물들이 갖고 있는 자연정화 프로세스와 솔루션들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공감을 바탕으로 실험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도출해 혁신적인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으로 구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잔 소머슨(Rosanne Somerson) 로드아일랜드디자인스쿨(RISD) 총장은 “RISD는 혁신적 커리큘럼을 통해 새로운 지식 발전에 기여하고 참여한 모든 이들의 연구역량을 높이는데 헌신해 왔으며 이번 현대차그룹과의 공동연구는 이 비전의 실현을 의미한다”며 “아티스트와 디자이너가 모빌리티 연구에 대한 핵심 인사이트 개발에 기여하는 기회를 제공한 현대차그룹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과 RISD는 2020년 여름 학기 동안 곤충의 경량화 구조, 자연정화 솔루션 등에 대한 심도 깊은 공동연구를 진행하며 향후에도 자연에서 영감을 얻은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협력관계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현대디자인센터에서 ‘자연 생태계 및 환경 분석을 통한 디자인 혁신’에 대한 연구 활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RISD와의 협업 외에도 미국 브라운 대학(Brown University)과 함께 ‘조류의 비행 패턴 분석을 통한 항공 로보틱스 기술 개발’ 협업 연구를 수행하는 등 자연 연구를 통한 미래 모빌리티 개발 역량 제고에 힘쓰고 있다.

 

코리아이타임즈 인터넷팀

ⓒ 코리아이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클룩, 호캉스 카테고리 신규 오픈… “호캉스도 클룩에서 예약하세요”